2017년 25번째 주의 회고

2017년 24번째 주의 회고 매일 같이 점심 약속이 있어 gym은 한 번도 못 갔지만, 금요일 오후에 축구를 했고 토요일 오전에는 농구를 했다. 중국어 공부는 조금 소홀했고, 책 읽기는 여전히 의욕적으로 하고 있다. 가족 총총이는 생후 9개월에 접어 들었다. 잘 크고 잘 논다. 반면, 먹는 양은 잘 늘지 않는다. 아내와 합의 하에 수면교육(취침플랜)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제 … 2017년 25번째 주의 회고 계속 읽기

2017년 24번째 주의 회고

리바운드라고 할까, 리밸런싱이라고 할까. 잠시 쓰기를 중단했던 다이어리를 다시 쓰고 있고, 몇 주 만에 다시 gym을 방문해서 운동도 했다. 책 읽기도 의욕적으로 하고 있고, 중국어 공부도 시작했다. 앞으로는 금요일 저녁 일정을 비우고 한 주를 회고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여기까지가 금요일 저녁, 아래부터는 일요일에 이어서 작성했다.) 가족 정해놓은 방향으로 총총이를 유도하려 하지 않고, 총총이의 상태를 세심히 … 2017년 24번째 주의 회고 계속 읽기

용기

‘존경’하게 될까봐 두려웠다. ‘한낱 인간’일 뿐인 누군가를 쉽게 존경하고 쉽게 실망하게 될까봐 두려웠다. 그러나 사랑에 빠져들 때 사랑하지 않게 될 것을 걱정하지 않듯이, 언젠가 다가올 실망의 순간을 미리부터 겁낼 것은 없었다. 오늘 나는 ‘용기’에 대해서 들었다. 진실을 판가름 하는 일의 중요성 못지 않은 우리 스스로가 가진 진실을 밝히는 것의 위중함에 대하여,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 용기 계속 읽기

나는, 또, 다시, 일어선다

누가 넘어뜨리던 제 발에 걸려 넘어지던 다시 일어났다. 누워 엎드려 포기한다는 것은 생각해 본 적도 없다. 언제고 다시 일어나서 “What's next?”를 물어왔다. 아픔과 쓰라림은 그 속에서 어떻게든 아물었던 것 같다. 실은 나의 부모님을 생각하면 그 정도 아픔과 쓰라림 쯤은 호사스러운 것이 아닌가 싶기도 했었다. 어릴 적에는 누가 아버지 얘기를 하는 것이 몹시 싫었다. 내가 사랑하고 … 나는, 또, 다시, 일어선다 계속 읽기

삶에 대하여 진지하지 않았던 적은 없다

한 번도 삶에 대하여 진지하지 않았던 적은 없다. 그러나 내가 그만큼 나의 삶을 소중하게 대하였는지는 의문이다. 힘든 공부 속에서도 즐겁게 지내고 있는 스스로가 대견했던 적이 있다. 그런데 지금은 반문하게 된다. 오히려 이런 생각이 든다. 지금까지 너무 편했던 것은 아닌가? 누구보다 힘겹게 공부했어야 했는데 스스로의 기준이 너무 낮았던 것은 아닌가.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를 잊고, 뒤늦게 … 삶에 대하여 진지하지 않았던 적은 없다 계속 읽기

다치고 나서 느끼고 알게 된 것들

사소하지만 고의적인 부주의로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었다. 부상 부위는 오른쪽 엄지발가락. 이동이 잦으니 회복도 더디다. 아무튼 간에 다치고 나서 느끼고 알게 된 것들이 있었으니... 일단, 아프면 다치면 서럽다. 발을 다쳤는데 어째서인지 마음까지 아프다... 몸이 불편하니까 마음이 위축된다. 의욕도 없어지고 귀찮아진다. 세상(어쩌면 2013년, 대한민국)의 속도는 정말 빠르다. 특히, 횡단보도 보행자 신호는 그렇게 긴 편이 아니다. 그리고 갑자기 차가 돌진해도 피할 수 … 다치고 나서 느끼고 알게 된 것들 계속 읽기

변수를 끌어안고 가는 것

성탄은 넘길 줄 알았는데, 그게 그렇지가 않을 수 있다는 걸 오늘 알았다. 촘촘히 짰던 계획은 뒤틀릴 것이고, 덩달아 내 속도 뒤틀릴 것이다. 그래도 어쩌랴! 한 친구의 말처럼, “삶이란 변수를 쳐내는 것이 아니라 변수를 끌어안고 가는 것”이니, 잡을 것은 잡고, 흘릴 것은 흘리고, 그렇게 우주의 시절 인연이 이끄는 대로, 혹은 어느 종교의 표현을 따르자면, 주님께서 예비하신 … 변수를 끌어안고 가는 것 계속 읽기

책 읽고 글 쓰는 일

비싼 밥 먹고도 한 번씩 공상을 한다.“어떠한 물질적 사회적 제약조건도 없는 상황이라면, 어떤 '일'을 업으로 삼을 것인가?”아예 일이나 업에서부터 벗어나면 안 될지 되물을 이도 있겠다만, 맑스에 의하면 인간의 유적 본질은 노동이므로 최소한의 인간성 담보를 위해 그러한 도피는 불가하다고 하자.이 질문에 나름의 답을 몇 차례 던져봤지만, “책 읽고 글 쓰는 일” 외에는 답을 할 수가 없었으니 … 책 읽고 글 쓰는 일 계속 읽기

테너를 빌려줘

어제, 대학로에서 봤다. 연극+뮤지컬+오페라, 라는데 그게 말이나 되는 건지…. 그냥 재밌게 봤다. 배우들이 노래를 잘하긴 했다. 무려 4년 전에 무악극장에서 공연할 적 생각이 났다. 아무리 승진을 해도 평생 ‘조’연출일 은영의 연기지도 및 연출에 따라 몇 달을 준비해서 공연을 올렸드랬다. 새 친구도 만나고 평생에 또 없을 듯한 연기 경험도 하고 떠올리기만 해도 나자빠지며 웃음이 터질 재미난 … 테너를 빌려줘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