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서울국제마라톤 2 (4시간 56분 25초)

2015. 3. 15. 생애 첫 마라톤 풀코스 무사히 완주했다. 목표했던 4시간 30분 보다 약 26분이 더 소요된 기록으로, 아쉽게도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다.

달리는 도중에 인터넷으로 5km 지점당 소요시간, 통과시각, 구간별 기록 등을 실시간 조회할 수 있어 매우 편리했다.

구간별 기록

위 그래프에서도 볼 수 있듯이 20KM 지점 이후부터가 고비였다. 그때까지는 적어도 1KM 당 6분 30초 정도의 페이스를 유지했는데, 20KM를 지나면서 1KM 당 7분 30초 정도로 페이스가 떨어졌다. 거리주 훈련을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록칩과 교환하는 완주 메달

달리면서 본 현수막에 “고통은 순간이고, 완주는 영원하다.”라는 말이 있었다. ‘내가 다시 풀코스를 달리게 될까….’ 아직은 엄두가 나질 않는다. 많이 고통스러웠고, 많이 외로웠다. 뛰는 동안에는 내가 이걸 다시 뛰나봐라 하는 생각 뿐이었다.

그래도 끝까지 달릴 수 있었던 건, 소박하긴 하지만 ‘나 자신의 목표’가 있었고(① 목표), 15KM, 25KM, 35KM 마다 먹어야 할 에너지젤을 주머니에 갖고 있으며(② 준비), 결승선에서 만나기로 약속한 사람이 있었기 때문이다(③ 동기).

KakaoTalk_20150315_140253907
골인 직후인데 얼굴이 가려졌음

다음 목표는 자연스레 Sub-4가 되어야겠지만, 즐기는 마음을 되찾기 위해서 한동안은 10KM 스프린트에만 출전하기로 했다. 그것도 결승선에서 만났던 사람과 함께 뛴다니, 이번에야 말로 정말로 즐거운 달리기가 될 것 같다.

그나저나, 미즈노에서 얻은 양말은 왼쪽 엄지발가락 부분에 구멍이 나 버렸다. 딱 두 번 신고 더는 못 신게 되다니, 아쉬운 마음을 감출 길이 없다.

2015 서울국제마라톤

남들은 30km 지점이 고비라고들 하던데, 그건 거리주 훈련이 어느 정도 된 분들의 엄살스런 얘기였고, 준비가 부족했던 나는 15km를 지나면서 페이스가 계속해서 떨어졌다.

대체 내가 왜 풀코스로 신청했을까, 풀코스는 정말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이렇게 괴로운 걸 왜들 한단 말인가…, 그런 생각만 들었다. 오죽하면, 가다가 멈춰서서 반대방향으로 버스를 타면 집으로 갈 수 있겠구나, 이런 궁리까지 했을까.

20km를 지나면서 같이 출발했던 일행들과 헤어지게 되었고, 그 뒤로부터는 외롭기까지 했다. 너무 힘든데, 나 지금 힘들다, 라고 말을 걸 동료가 없다는 게 그토록 쓸쓸한 일인지도 알게 되었다. 아파죽겠다는 신호를 보내는 다리를 계속 무시하고 뛰어도 괜찮은 것인지 판단을 할 수가 없었다.

그렇게 계속 달리다보니, 어느 순간부터는 달리는 이유를 더 이상 찾지 않게 되었고, 잠실주경기장에서 만나는 것으로 알고 나를 기다리고 있을 한 사람, 오직 그 사람만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 사람이 참으로 보고 싶었다.

어느 인파 속에서 외쳐진 “오빠! ㅂㅅㅎ!”, 결승선을 앞두고 그 사람을 발견하였을 때가 가장 감격스러운 순간이었다.

길을 찾는 길

어떻게 살 것인가. 이 물음은 불현듯 찾아온다. 한동안 나를 괴롭히지만 쉬이 답해지지 못한 채 다시 한 켠에 치워진다. 삶이 순탄하기만 한 것이라면 이런 물음은 만날 기회조차 드물다.

길 것만 같은 인생도 지나고나면 한 순간. 어떻게 살 것인가의 물음은 지금 던져야 하는 것이다.

100주년기념교회 이재철 목사님의 설교를 들은 적이 있다.

암 투병을 하시느라 한동안 설교를 못하시다가 오랜만에 다시 나오신 것이라 하였다. 설교는 매우 인상적이었다. 약간은 야윈 듯한 몸매를 하시고는 아주 엄격한 단어 사용을 고집하시는 느낌이었다. 복잡하지 않고 간결하되 심오하고 이해하기 쉬웠다.

목사님께서, 상대적으로 장수한 편인 다윗도 임종 직전에는 인생은 지나고보니 한 뼘 밖에 되지 않는 매우 짧은 것, 이라며 회고하였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지나고 보면, 시간은 참 잘도 간다. 임종의 순간에도 우리는 우리의 인생을 돌아보며 정말 화살처럼 빨리 지나갔다고 말할 것이다. 이날 설교의 화두는 그렇다면, 어떻게 살 것인가, 에 대한 것이었다.

영국 선덜랜드에서 있었던 한 마라톤 대회 이야기를 해주셨다. 5,000명이 넘는 참가자 가운데 1위 선수 한 명을 제외한 나머지 참가자 전원이 실격하였다고 한다(관련기사). 1위 선수는 올바른 가이드 차량을 따라서 레이스를 하였고, 1위 선수와 격차가 많이 났던 2위 이하 선수들은 모두 코스를 잘못 들게 되었다. 어찌저찌 결승선에 도달하였으나, 42.195km에서 약 264m가 부족했다고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열심히는 살 것이다. 그러나, 열심히만 살아서는 안 된다. 결국 중요한 것은 방향이다.

어디로 가십니까,
어디로 갈까요.

메리 크리스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