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자본론』 (마스다 무네아키, 2015)

매년 어마어마한 수의 신간이 나오는 시대에 2015년 출간된 책이 아직도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는 점은 실로 놀랍다. 다이칸야마 츠타야서점과 하코다테 츠타야서점 그리고 다케오시립도서관에 대한 열렬한 반응 덕분일 터. 대단한 내용 있겠나 싶어 외면했다가 작고 가벼운 판형에 이끌려 결국 집어들었다.

저자 마스다 무네아키(增田 宗昭)는 츠타야서점을 만들고 다케오시립도서관(武雄市図書館)을 기획한 장본인. 그는 ‘고객 가치’의 관점에서 이 시대를 이른바 “서드 스테이지3rd stage”로 정의한다. 상품과 플랫폼이 범람하는 시대에 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고객에게 가치 있는 ‘라이프 스타일 제안’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라이프 스타일 제안’이라는 것은 그 자체가 하나의 ‘디자인’이며 고도의 지적 작업이다. 머릿속 아이디어를 가시화 할 수 있는 디자인 능력의 유무, 이러한 지적 작업을 가능케 할 ‘지적자본’의 축적 여부 — 결국 그런 능력을 가진 인재를 확보하고 길러낼 수 있는 조직인지 여부 — 에 기업의 사활이 걸려있다는 것은 이런 연유이다.

“디자이너 집단이 되어야 하는 미래의 기업에는 ‘직렬형 조직’은 어울리지 않는다. 시간 낭비가 지나치게 클 뿐 아니라, 디자인 감각은 상하 관계를 통해 단련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중요한 점은 직렬형 조직보다 클라우드적 발상에 근거한 ‘병렬형 조직’ 쪽이 앞으로는 보다 효과적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반세기 전, 일본의 미래를 창조해 낸 것은 철근과 콘크리트였다. 하지만 앞으로 일본을 창조해 낼 것은 디자인이고 여기에 필요한 것은 지성이다.” (56~57쪽)

마스다 무네아키의 CCC는 일본인 5,000만 명이 가입했다고 하는 “T포인트”라는 포인트 적립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고, 그가 말하는 ‘라이프 스타일 제안’이 허무맹랑한 구호에 그치지 않고, 어느 정도 실체를 가질 수 있는 이유는 그의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막대한 데이터 덕분이다. 참으로 명민한 기업가이다.

한국어 번역본의 부제는 “모든 사람이 디자이너가 되는 미래”인데, 일본어본은 “모든 기업이 디자이너 집단이 되는 미래”이다. 미묘한 뉘앙스 차이가 있고, 실제로 책을 읽고 나면 일본어본의 표현이 좀 더 정확한 설명이라는 느낌을 받는다. 출판 편집, 번역에 관하여 깊이 아는 바는 없으나 번역 출판물을 소비하는 독자로서 역자 또는 출판사에서 굳이 이런 수정을 감행한 이유가 무엇인지 몹시 궁금하다.

『한국의 젊은 부자들』 (이신영, 2017)

잡스앤(jobsN)의 이신영 기자(조선일보)가 쓴 인터뷰 기사를 모아서 펴낸 책이다. 이미 바이럴을 탔던 꼭지들도 있어서 완전히 새로운 내용은 아니다.

사견이지만 지금 한국은 그 어느 때보다 ‘창업하기 좋은 시절’인 듯하다. 취업률을 높이기가 어려우니 “취업 대신 창업하라.”라고 부추길 뿐만 아니라 정부,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창업 지원 인프라도 경쟁적으로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창업, 절대 쉽지 않고 창업자를 비롯하여 사업적으로는 투자자, 피고용인 사적으로는 그들의 가족까지 여러 사람의 인생이 걸리게 되므로 결코 가벼이 여길 것도 아니지만, ‘좋은 실패’를 경험하기 위한 가장 좋은 길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매일 관성을 깨며 사는 것. (정세주, 눔)
  • 진정한 창업가라면 허무맹랑(虛無孟浪)하더라도 세상을 바꾼다는 뜻을 품어야. 기본적으로 나는 큰일을 한다는 생각. 그리고 절대 꺾이지 않아야 한다. (김주윤, 닷)
  • 콘트래리언(contrarian)은 남들의 보편적인 의지와 반대로 가는 사람을 일컫는 말. 한마디로 강렬한 반대의 힘을 탑재한 인물. 남들이 Yes라고 할 때 No라고 할 줄 아는 용기. 그리고 시장의 정반대를 내다보는 정신을 가진 인물.
  • 인생은 짧다. 훗날 죽을 때 뭐라고 말하면서 죽을 것인가. 단지 돈을 벌겠다는 생각만 가지고 창업하지 마세요. 정말 바꾸고 싶은 현실. 그 분노의 지점을 찾아 바꾸려는 노력을 할 때 돈이 따라온다고 생각합니다. (윤성혁, 에스티유니타스)
  • 실력보다 운이 좋다고 사람들이 말하지만, 운(運)은 결국 ‘옮겨 간다’는 뜻이다. 그것은 내일로 옮겨 가는 기세와 힘을 뜻한다. 그러므로 운이 좋다는 것은 옮겨가는 기세가 좋다는 것이며, 그건 빈둥거리는 상태가 아니라 일을 척척 해치울 때 생긴다.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고 잘하는 사람이라는 평판을 얻고, 돈보다 사람을 먼저 만족시키며, 매사에 웃는 얼굴로 애정 어린 말을 하는 것이 운을 부른다. (사이토 히토리, 『부자의 운』에서 재인용)
  • 좋은 관찰력으로 아이템을 개발하고, 그것을 속도감 있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관찰이란 그냥 보고 있는 게 아니라 보고 있는 것을 끝까지 꿰뚫어 보는 것’이다. (얀 칩체이스,『관찰의 힘』에서 재인용)
  • 세계적인 부자들은 상당수 ‘위험 회피형’ 인간이었다. 나이키의 창업자 필 나이트는 약 5년간 신발 판매를 하면서 회계사로 ‘투잡’을 뛰었다. 워즈니악도 창업 이후 HP에서 엔지니어 일을 계속했다. 구글의 창업주도 검색 엔진 개발과 박사 과정 연구를 병행했다. (애덤 그랜트,『오리지널스』) 그래서 일단 무엇에 꽂히더라도 내 직업을 유지하면서 그걸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다 보면 최적의 타이밍이 찾아올 수 있다.
  • 파괴적 비즈니스의 예술은 10년 후를 상상하는 것.
  • 라이코노믹스. 신뢰가 위기에 처한 시대엔 진실성과 호감이 불신을 잠재우고 새로운 경쟁력이 될 수 있다. (로히트 바르가비,『호감이 전략을 이긴다』)
  • 성공은 10%의 가망성을 크게 볼 줄 알 때 찾아온다. 사업은 지나치게 이성적이면 안 된다. 90%의 창업 아이디어는 누구나 낼 수 있다. 그러나 창업은 10%의 가망성을 진짜 성공하게끔 집념을 가지고 집중하는 미친놈이 해야 한다. (김태성, 모헤닉 게라지스)
  • 자신이 사랑하는 일을 사업으로 연결한 사람들은 자신의 전문성을 다양한 브랜드로 넓혀 나간다. 작게 시작해 확산하기 전까지는 기존의 일을 하다가 확실한 타이밍에 뛰어드는 것. 실패 가능성을 줄이면서 조금씩 자신의 전문성을 재해석하고 브랜드를 확장해 가는 전략을 쓰는 것이다.
  • 실패하지 않았다는 것은 충분히 혁신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일론 머스크)
  • ‘토이 프로젝트’란 자본과 노력을 거의 들이지 않고 단순 아이디어에 비즈니스 기회가 있는지 가늠해 보는 사업.
  • 성공 원동력은 ‘실패해도 그만’인 마인드.
  • 어떤 업종이든 10~20%는 깨어 있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들부터 잡는 것이 시작. (배기식, 리디북스)

실리콘밸리의 일하는 문화 (Sentbe TED)

김현유(Mickey Kim) Google 전무의 “실리콘밸리의 일하는 문화” 특강(Sentbe의 자체 행사: Sentbe TED) 내용 정리. (유익한 행사를 기획해주신 Sentbe에 감사합니다.)

  • 미팅은 정해진 시간에, schedule-based work process
    • 팀 미팅, 1 on 1 미팅 모두 정해진 시간에 진행
    • 미팅 희망시 빈 slot에 참가인원을 invite 하여 arrange
    • 자료 준비 등 집중하고 싶은 시간대도 본인이 설정
    • 위 업무 일정은 팀원들 모두 스케쥴러로 공유 (google calendar)
    • 일정 예측 가능, 하고 있는 일에 최대한 집중할 수 있는 문화
    • 출퇴근 시간, 업무 장소의 유연화로 Work-Life Balance 달성됨
  • 성과평가는 Career Development에 도움이 되도록, 냉정하게
    • 분기마다 OKR(Objective & Key Result) 직접 작성
    • 2분기마다 주로 가까이 일하는 사람들끼리 평가 실시
    • 평가는 크게 3분야 “한 일, 잘 하고 있는 일, 더 잘 해야 할 일”
    • 실명 평가이고, 평가 작성에 시간을 많이 들임
    • 자기 직급(Lv.)을 넘어서는 성과를 내야만 승진이 가능
    • 성과평가 과정이 피평가자의 Career Development에 도움이 됨
  • Management Communication은 자주, 공개적으로
    • 회사 정책, 방향 설명하는 타운 홀 미팅을 자주 개최함
    • 타운 홀 미팅 전부터 내부 시스템으로 질문을 취합하고,
    • 인기 있는 질문일수록 상위로 올라가서 답변을 주는 시스템
    • 직원들이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하여 ownership을 갖게 됨
    • 불필요한 웅성거림을 줄이고 일에 집중할 수 있게 해 줌
  • Q&A
    • Google은 검색 → Mobile First → AI First 추진 중
    • 업무에 있어서 over-communication은 매우 중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