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팅룸 연남

로컬스티치 김수민 (Sumin Kim) 대표님 팟캐스트 듣고 굳이 미팅 장소로 정해서 겸사겸사 찾아가봤다. 공간 컨설팅, 디렉팅을 업으로 하는 핏플레이스(FIT place)가 만들고 직접 오퍼레이션까지 하는 공간이라고.

푹푹 찌는 더운 날 골목골목 후비며 찾아가서 그랬는지 한국 아니고 고온다습한 기후의 동남아 어느 나라의 카페에 온 것 같았다. 나무 소재와 식물 배치가 많아서 그랬던 것 같기도 하다. 그러다 주변을 보면 또 전형적인 한국의 다세대주택 빌라촌이다.

그 전형적인 빌라 건물 1층의 내부 인테리어를 다 뜯어내고 벽면을 그대로 노출시켰다. 신축 건물이 이런 인테리어를 했다면 ‘트렌디’한 척을 하고 있는 것 같다는 거부감이 있었을텐데, 시간의 흔적이 쌓인 오래된 집이었다보니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졌다.

음료를 팔기는 하지만 단순히 ‘카페’라고만 하기도 좀 그런 것이 실제로 어떤 공간은 누군가의 작업실(음악) 또는 쇼룸(모자) 또는 팝업스토어(꽃집, 책방)으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다못해 그냥 텃밭인 줄 알았던 공간도 나름의 맥락과 이유가 있었다. 도시 소농을 위한 컴패니언 플랜팅, 이라나.

이런 구조를 보면 법돌이인 나로서는 대체 이들이 어떤 계약조건으로 어떠한 권리의무를 주고 받았을지 머리가 복잡해지지만, 이 XS size 좁은 공간에 여러 주체들이 모호한 경계 위에서보고 오밀조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는 것을 보고 있노라면 그저 놀라울 따름.

(이 공간에서 풍기는 ‘갬성’이랄지 ‘분위기’가 궁금하다면, 네이버/구글에서 “피팅룸연남”을 뚜드려보자. 파워핫플러 언니들의 쓴 생생한 후기를 접할 수 있다. 나는 아무리 노력해도 그분들처럼 피부에 챡챡 와닿게 쓰기는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