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아이즈 온 미 (2017)

투팍(2Pac)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올 아이즈 온 미>(All Eyez On Me, 2017)를 보았다. 1971년 뉴욕에서 태어나 볼티모어, 캘리포니아를 거쳐 1991년 <2Pacalypse Now>로 데뷔하고 1996년 <All Eyez On Me>를 내놓고 그해 라스베가스에서 총에 맞아 숨질 때까지의 이야기를 ‘아주 성실하게’ 그리고 있다. 타고난 문학적 감수성으로 흑인 빈민, 곧 자신의 삶을 노래했고 영화 연기까지 했던 예술가적 면모, 흑표당(黑豹黨, … 올 아이즈 온 미 (2017) 계속 읽기

자기 자신이라는 이유만으로 마음이 힘든 사람들을 위하여

― 쇼코의 미소(최은영, 문학동네, 2016)를 읽고 우리가 무엇이 되어야 한다면 우리는 모두 작가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여기서 작가란 그리 거창한 존재는 아니었다. 그저 자신의 삶을 말-글로 풀어낼 수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작가라고 부를 수 있다는 가벼운 마음가짐. 그러나, 글을 읽으면 읽을수록 작가는 정말로 특별한 존재라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그들이 단 몇 개의 문장만으로 … 자기 자신이라는 이유만으로 마음이 힘든 사람들을 위하여 계속 읽기

관념은 언제나 실재를 쫓을 뿐, 그를 포박할 수는 없다

―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2007)를 보고 뻑뻑할 정도로 건조하다. 사막의 모래바람과 보안관 역을 맡은 배우의 갈라져 있는 피부가 유독 도드라져 보인다. 보다보니 갈증이 날 지경이다. (어째서 영화 속 인물들은 물 한 잔 제대로 마시지 않는단 말인가.) 이 영화는 크게 두 개의 추격전으로 이루어져 있다. 마약거래 현장에서 우연히 발견한 돈가방을 들고 튄 르웰린 모스를 안톤 … 관념은 언제나 실재를 쫓을 뿐, 그를 포박할 수는 없다 계속 읽기

『도시의 재구성』(음성원, 2017)

도시의 재구성 도시는 쉼 없이 재구성 된다. 저자는 2012년을 전후한 시기부터 현재까지 서울시가 재구성 되고 있는 가장 큰 동력으로 저성장 시대, 도심지 집중 현상, 밀레니얼 세대의 등장을 꼽는다(11쪽). 저성장 시대가 되면서 저금리로 부동산 투자가 가능했고, 도심지 집중에 따른 주거 문제가 발생하였으며, 소유보다 경험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등장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확산시켰다. 젠트리피케이션 특정 지역이 상업적으로 활성화 … 『도시의 재구성』(음성원, 2017) 계속 읽기

『소중한 것은 모두 일상 속에 있다』(야마시타 히데코 등, 2017)

만듦새에 신경을 쓴 책을 만나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다. 한 손에 꼭 들어오는 판형(B6에 가깝다)에 적당한 무게 그리고 깔끔한 표지 일러스트. 10개의 주제, 108개의 화두에 대하여 두 저자가 짤막하게 쓴 글을 모았다. 야마시타 히데코는 일본의 대표적인 미니멀리스트, 오노코로 신페이는 유명 카운슬러라고 한다. 둘 다 낯선 인물이다. 괜한 의심이 시작된다. ‘대체 누구시길래 이런 글을 쓰세요?’ 그러고 보니 … 『소중한 것은 모두 일상 속에 있다』(야마시타 히데코 등, 2017) 계속 읽기

서울시 택시 앱 유감

서울시가 약 ‘10억’을 들여서 아무도 안 쓸 것 같은 앱을 만들었다. 마음이 아파서 차마 ‘쓰레기’라고는 못 쓰겠다. 관련 보도가 나올 때마다 국민의 세금을 허투루 쓰지 말아야 한다는 비판이 일었고 그 강도가 약한 수준이 아니었음에도, 이미 진행되고 있는 사업의 방향타를 돌리기는 역부족이었던 것일까. 반면, 소위 ‘한복 여성’이 등장한 서울시 광고 포스터는 “기생관광을 암시한다”라는 일견 과도해 보이는 … 서울시 택시 앱 유감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