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25번째 주의 회고

2017년 24번째 주의 회고

매일 같이 점심 약속이 있어 gym은 한 번도 못 갔지만, 금요일 오후에 축구를 했고 토요일 오전에는 농구를 했다. 중국어 공부는 조금 소홀했고, 책 읽기는 여전히 의욕적으로 하고 있다.

  1. 가족
    • 총총이는 생후 9개월에 접어 들었다. 잘 크고 잘 논다. 반면, 먹는 양은 잘 늘지 않는다. 아내와 합의 하에 수면교육(취침플랜)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제 잠버릇만 제대로 들이면 삶의 질이 조금 더 올라갈 것 같다.
    • 예상보다 일찍 아내와 깊이 있는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고, 그 시간을 통해서 아내도 나도 서로를 조금 더 이해하게 된 것 같다. 그 대화 이후에 아내가 나를 배려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 느껴진다. 나 역시 그에 대응하게 되니 긍정적인 피드백이다.
  2. 건강
    • 체중 감소세는 여전히 완만하다. 그런데 체중이 적절한 지표는 아닌 듯 하다. 주말 아침에 농구를 하기 때문인지 예전보다 활력이 생겼다. 총총이의 잠버릇이 들면 아내도 나도 양질의 수면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차주 월요일 오전부터 새 운동을 배운다. 매우 수요일 저녁에 있다는 테니스 모임은 아무래도 참가하기가 어렵겠다.
    • 일 자체에 좀 더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능력이다. 어찌되었건 마무리를 잘 하고 싶다.
    • 일-학습을 연계할 필요성을 강하게 느낀다. 업무시간 중 짬을 내어 ‘회사법’을 다시 보아야겠다.
  3. 학습
    • 중국어 학습은 지지부진. 진도가 밀렸다.
    • 그외 학습과 무관한 독서는 열심히 하고 있다: 『딥 워크』,『플랫폼 레볼루션』,『기술중독사회』,『레비씨, 픽사에 뛰어들다!』,『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
  4. 관계
    • 티 나지 않게 변화를 꾀하고 있다. 티 나지 않더라도 노력은 노력이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