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여자

두 여자가 지하철 승강장 벤치에 한 뼘 정도의 간격을 두고 마주보고 앉아있다. 벤치 양 쪽으로 상행선과 하행선이 바삐 들고 난다. 열차에 큰 관심이 없는 것으로 보아 둘이 할 이야기가 아직 한참 남았다. 그런데도 따로 카페로 옮기지 않는 이유는 아마도 이 둘은 지하철역에서 우연히 만났기 때문이거나 ― 아니다. 우연히 만났는데 이렇게 벤치에까지 앉아서 대화를 나눌리는 없다. ―, 아니면 카페에서 다른 사람들과 함께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헤어지면서 둘만 따로 지하철을 타기 위해 이동하였기 때문일 것이다.

왼쪽으로 몸을 틀고 앉은 여자는 투피스 정장에 검정 스타킹, 얇지만 풍성한 흰색 머플러를 하고 있다. 두 다리를 가지런히 모으고 그 위에 자홍색 토드백을 놓고 또 그 위에 양 손을 모으고 있다. 손동작은 안경을 고쳐 쓸 때만 빼고 거의 없다. 안경테는 각진 얼굴에 어울리기 어려운 동그란 모양이다. 격식을 갖추는 것까지만 신경을 썼다. 그 이상은 하고 싶지 않다. 패션에는 별 관심이 없는 사람이다. 입만 움직일 뿐 눈이나 코 근처의 다른 주름은 큰 움직임이 없다. 할 얘기만 할 뿐 굳이 감정을 표현하지는 않는다.

오른쪽으로 몸을 틀어 뒷모습만 보이는 여자는 얼핏 보아도 수수한 차림새이다. 토 부분만 색이 다른 단화를 신고 있다. 앞이 뚫린 샌들인가 싶었다. 얼핏 보기에도 군살이 없고 말랐다. 관리를 아주 잘 하였던 것인지 아니면 타고난 체질이 그런 것인지 모르겠다. 어쩌면 병환이 있었을 수도 있겠다. 건강함이 뿜어나오는 느낌은 아니다. 맞은 편의 여자와 동년배가 아닌 것은 확실하고, 적어도 열 살 이상의 나이차가 있을 것이다.

오른쪽에 앉은 이 여자는 강의가 끝났지만 자리를 뜰 줄을 모르는 열정적이지만 눈치는 없는 학생처럼 말을 이어가고 있다. 전화나 문자, e-mail은 고려 수단이 아니다. 답답한 속내를 이야기할 때는 얼굴을 마주하고 이야기하는 것이 제일 좋다. 무언가 답답한 구석을 말끔히 해소해주기를 아니면 최소한 자신의 상황을 들어주기를 바라는 마음이 앉은 자세에도 반영되어 있다. 이 대화가 끝나고 지하철에 올라 다시 집으로 돌아가면 혼자서는 해결하기 버거운 짐들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재산 문제일까, 자식 문제일까. 아니면 재산으로 인한 자식들 간 다툼이 문제일까, 자식들로 인해 재산이 바닥이 난 문제일까. 어느 쪽이라고 해도 이미 이 여자의 손을 떠난 문제이다. 그건 이 여자도 알고 있다. 그럼 앞으로는 어떻게 하여야 하는가. 그것을 맞은 편에 앉은 여자에게 묻고 있다. 이렇게 단 둘이 이야기 하는 시간이 언제 다시 찾아올지 모른다. 연락처를 받을 수는 있지만 자신의 연락에 답할 것이라는 확신은 없다. 그렇다고 답신을 강제할 정도의 보수를 지급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지금은 당장 그의 친절에 기대어 이렇게 함께 있는 시간을 늘이는 것이 최선이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