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마을 다이어리 (海街diary, 2015)

아버지와 어머니가 떠난 집에서 자기들끼리 이쁘게 잘 자란 세 자매가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처음 만난 이복동생을 집으로 데려와 같이 살게 된다는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가족 판타지.

그런데 그 판타지가 말이 되게 느껴지고 때론 가슴을 저미는 감동으로 다가오니 참으로 대단하다.

“아버지는 다정한 사람이었지만, 구제불능이었다.”가 “아버지는 구제불능이었지만, 다정한 사람이었다.”로 바뀌어간다.

아야세 하루카, 나가사와 마사미는 정말 좋은 배우로 성장했다. 히로세 스즈라는 신인의 발견.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