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토토가2 젝스키스

지난 토요일 방영한 MBC 무한도전 토토가2 젝스키스 편(제476회)을 보았다. 젝스키스 6인이 그룹 해체 후 16년 만에 재결합하여 게릴라콘서트를 준비한다는 내용이다.

젝스키스 데뷔 당시 영상이 나왔다. 그때 멤버들은 18~20세였다. 16년 전 나에게 ‘형들’이었던 그들의 모습을 이제 서른이 넘은 내 입장에서 다시 바라보니 그들에 대한 걱정부터 앞섰다. 저 영상 속의 멤버들 각자는 자기 앞에 펼쳐질 미래가 어떤 모습일지 감히 상상이라도 할 수 있었을까.

당시 법령상 미성년이었던 멤버들이 어떤 형태로든 제 나이에 필요한 교육의 기회를 가졌을까, 와 같은 꼰대 같은 생각도 했다. 음반 작업, 안무 연습, 방송 출연, 공연 출연 시간을 다 합하면 대체 주당 몇십 시간을 일했던 것일까. 자신의 노동에 대한 대가, 저작물에 대한 권리는 제대로 누리긴 하였을까.

현재 대부분의 아이돌 그룹이 그러하듯 젝스키스 역시 연예기획사의 기획으로 만들어졌다. 즉, 16년 전 혹은 그 이전의 시기에 연예인이 되고자 하는 6명의 멤버를 모으고 기획하여 데뷔시킨 누군가가 있었다는 얘기다. 젝스키스를 데뷔시킨 그때 그 사람들은 이 그룹의 흥행 성패에만 관심이 있었을까. 아니면 6명 멤버의 인생에 대하여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생각하였을까.

16년 전에는 다 같이 아이돌 그룹 멤버였던 6명은 이제는 제각기 다른 삶을 살고 있다. 이후에도 꾸준하게 방송 출연을 하면서 예능 쪽으로 꽃을 피운(?) 멤버도 있고, 여러 구설에 올랐다가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낸 멤버들도 있고, 배우로 나서거나 간간이 방송에 나오지만 구체적으로 무엇을 하는지 알기 어려운 멤버도 있으며, 아예 방송 쪽과는 연을 끊은 멤버도 있었다.

세상에서 가장 쓸데 없는 일 중의 하나라는 ‘연예인 걱정’을 잠시 해보았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