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 어 보이 (About a boy, 2002)

당신은 섬으로 살 수 있나요

닉 혼비의 동명 원작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작곡가였던 아버지가 남긴 저작권료로 살아가는 중년 백수 윌(휴 그랜트 憤)과 싱글맘의 아들, 학교에서는 왕따인 마커스(니콜라스 홀트 憤)가 만나 서로에게 여분의 존재가 되어가는 이야기.

일찍이 영국의 시인 John Donne은 “사람은 섬이 아니다(No man is an island).”라고 했고, 시인 정현종은 “사람들 사이에는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라고 했다. 이 영화의 주인공 윌은 “어떤 사람은 섬이다.”라는 생각으로 혼자서 잘도 살아간다. 특별히 자신은 섬 중에서도 지중해의 낙원 이비자(Ibiza) 섬이라 생각하며 홀로 쓸쓸하지 않느냐는 주위의 우려는 가볍게 받아넘긴다.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는 윌은 어떤 일을 하더라도 굳이 무리해서 할 필요가 없다. 앰네스티 봉사활동도 가벼운 소일거리일 뿐이다. 누구와의 관계에도 진지하게 임하지 않는다. 자신만의 단위로 계량되는 여러 활동을 알차게 보내는 것만이 그의 삶의 전부이다.

윌이 마커스를 처음 만나게 된 건 아주 엉뚱한 생각 때문이었다: ‘싱글맘을 만나면 결혼을 할 필요도 아이를 낳을 필요도 없이 연애만 하게 되니 얼마나 좋을까! 그런데 어디서 싱글맘을 만날 수 있지?’

윌은 싱글맘들을 위한 모임을 발견하고, 마치 자신도 홀로 아이를 키우고 있는 것처럼 거짓말을 하여 그 모임의 일원이 된다. 여기까지만 봐도 윌은 어딘가 이상한 사람이지만, 휴 그랜트 특유의 가볍지만 미워할 수 없는 연기 덕분인지 그럭저럭 받아들일 수 있는 캐릭터로 느껴진다.

이 모임에서 마음에 들었던 수지를 따라 피크닉을 갔다가 만나게 된 마커스. 하필이면 그날 우울증에 시달리던 마커스의 엄마가 자살 시도를 하고, 이에 충격을 받은 마커스는 엄마와 자신, 두 사람만으로는 부족하고 최소한 셋은 되어야 한다는 생각에 윌을 자신의 엄마와 데이트 시킬 궁리를 한다. 다짜고짜 윌에게 연락하고 집으로 찾아가 막무가내로 들이댄다. 이런 마커스를 윌은 별 생각 없이 받아준다.

겉으로 보기에는 매우 번지르르 하게 살아가는 윌 역시 내면의 상처가 있다. 어쩌다가 쓴 첫 곡이 대박이 나버리자 그에 필적하는 곡을 쓰지 못하고 평생 우울하게 살다가 죽은 자신의 아버지. 하필이면 그 대박난 곡이 크리스마스 캐롤이라 크리스마스가 가까워 오면 부쩍 울쩍해지는 윌이었다. 항상 프랑켄슈타인 영화를 보며 “Alone, Bad. Friend, Good.” 대사를 듣던 윌은 마커스의 집에 초대되어 어색하지만 따뜻한 분위기를 느끼게 된다.

마커스는 자신의 엄마가 다시 아침마다 눈물을 흘리자 자신이 엄마의 빛이 되겠다며 학교에서 하는 노래자랑에 출전하기로 한다. 누구의 도움도 받을 수 없고, 분명히 평생 부끄러워 할 악몽 같은 기억이 될지언정. 곡목은 엄마가 좋아하는 Killing me softly. 자칫 인생 최대의 흑역사가 될 뻔한 이 무대를 뒤늦게 달려온 윌이 기타 반주로 살려낸다. 그렇게 윌은 공허한(blank) 자신의 인생에서 유일한 의미인 마커스를 돕는다.

윌이 결혼을 하여 가족을 이룬다거나 마커스에게 새 아버지가 생긴다거나 하는 식의 해피엔딩은 없다. 그렇지만 윌의 집에서 정말 넓은 범주의 사람들이 모여 다시 올해의 크리스마스 파티를 준비하면서 영화는 끝이 난다. 그 장면은 마치 정말로 당신은 섬으로 살 수 있겠는가, 하고 관객에게 묻는 것만 같다.

화려한 껍데기를 위해 인생을 낭비하지 마라

… 첫째, 나는 내가 직업을 통해 어떠한 형태의 보상을 바라는지에 대해 솔직했다. 일을 하는 데 대한 보상으로 내가 원했던 것은 일종의 명성과 유연성이었으며, 나는 이 두 가지를 충족시키는 직업을 내 진로로 선택했다. 물론 학자로 살면서 내가 막대한 부를 축적하지 못하리라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물론 돈을 벌기 위해선 다른 직업들을 택해야 한다는 사실도 알고 있었다), 대신 나는 […]

2015년 4월 10일

제4회 변호사시험 합격했다.

당연히 붙을 것이라 자신하면서도, 다른 한 편 걱정이 되었다. 아무렇지 않게 지내다가도 J가 걱정을 하면 나까지 덩달아 걱정이 되었다. 그렇게 시시각각 변하는 내 마음을 들여다보니 우습기도 했다. 그래도 불합격을 가정하면 너무도 막막하고 맥이 빠져서 간절히 합격을 바라기도 했다. 며칠 전에는 잠들기 전에 문득 불합격을 떠올리면서 심장이 빨리 뛰고 온몸에 힘이 빠지는 것 같은 기분이 들기도 했다. 당장 오늘만해도 합격자 발표 예정 시각이 가까워지자 손이 차가워지고 가슴이 텅 빈 것 같은 서늘함을 느끼기도 했다. 16시가 조금 넘어 합격자발표 명단이 뜨자마자 주저없이 게시물을 클릭했고 첨부파일을 열어서 나와 J의 응시번호를 찾아보았다. 아주 당연한 것처럼, 우리 둘 모두의 응시번호가 명단에 있었다. 합격. 졸업은 한 달 전에 했지만, 이제서야 정말로 모든 과정이 끝났다는 것이 실감난다. 졸업을 하면서도 어딘가 찜찜했던 마음이 이제는 후련해졌다. 무엇보다 다시는 수험생활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이 점이 가장 좋다.

불합격했다, 누군가는. 335명 과락, 741명 점수미달.

그래서 마냥 즐겁지는 않다. “우는 사람과 함께 울라.” 윤재윤 변호사가 쓴 책 제목이 언뜻 떠오른다. 그러나 어떤 방식으로 그들을 위로를 할 수 있을까. 지금은 가만히 기다리는 것이 상책인 듯 싶다. 그래도 위선을 떨고 싶지는 않다. 우선은 J와 내가 합격했다는 것에 안도하고 감사하고 충분히 기뻐하고 싶다. 양가 부모님들께서 좋아해주셔서, 그 점이 가장 기쁘고 행복하다.

Keep your dream alive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Jack Ma, UN에서 개최된 ‘올해의 아시아 게임 체인저 상’ 수상 소감연설. 간명한 문장으로 재밌는 이야기를 흡입력 있게 전달한다. Where there is a complain, there is an opportunity. Keep your dream alive. It might come true someday.

위플래시 (Whiplash, 2014)

영화관에서 보길 정말 잘했다. 빵빵한 사운드 때문. 주인공은 드럼이라고 해도, 피아노, 베이스, 섹소폰, 트럼펫, 트럼본 등으로 구성된 재즈밴드의 음악을 접할 기회가 어디 흔한가.

전반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에 악기와 연주에만 몰입하는 카메라도 굉장히 좋다. 느릿한 장면은 거의 없고, 화면 전환도 굉장히 빠르다. 스승과 제자, 이 두 주인공의 대결구도 말고 다른 갈등선은 별로 부각되지도 않는다. 연주자나 악기는 굉장히 클로즈업 해서 세밀하게 묘사한다. (혹자는 이를 두고 “이건 포르노.”라고 평하기도.)

교육자라기 보다는 가학적 인격장애와 분노조절장애를 가진 폭력배라 불리어 마땅한 플레처 교수로 분한 J. K. 시몬스의 열연은 물론이고, 세계 최고의 드러머가 되겠다는 꿈 하나를 품고, 밤낮없이 손에 피가 나도록 연습만 하며, 음악적 성취를 위해서라면 친구도 짓밟고 사랑도 외면할 정도의 아집을 가진 풋내기 드러머 앤드류 네이먼으로 분한 마일스 텔러의 연기도 정말 좋다.

왕십리 CGV.

단단한 사람, 두 마리의 토끼

… 의식과 무의식은 서로 견제와 균형을 반복한다. 의식을 가다듬도 집중해서 무의식을 들여다보면 마치 지독하게 잘게 부서진 파편 같다. 그런데 이 파편들은 나의 의식이 약화되었을 때, 수면 위로 떠올라 의식을 교란한다. 의식이 정돈되어 무의식을 잘 통제하고 있을 때는 바닥에 가라앉아 있지만, 의식이 산만하거나 집중력이 느슨해지면 장마철 호수 위에 떠오른 쓰레기더미처럼 나의 의식을 오염시키는 것이다. 그래서 습관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