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찾는 길

어떻게 살 것인가. 이 물음은 불현듯 찾아온다. 한동안 나를 괴롭히지만 쉬이 답해지지 못한 채 다시 한 켠에 치워진다. 삶이 순탄하기만 한 것이라면 이런 물음은 만날 기회조차 드물다.

길 것만 같은 인생도 지나고나면 한 순간. 어떻게 살 것인가의 물음은 지금 던져야 하는 것이다.

100주년기념교회 이재철 목사님의 설교를 들은 적이 있다.

암 투병을 하시느라 한동안 설교를 못하시다가 오랜만에 다시 나오신 것이라 하였다. 설교는 매우 인상적이었다. 약간은 야윈 듯한 몸매를 하시고는 아주 엄격한 단어 사용을 고집하시는 느낌이었다. 복잡하지 않고 간결하되 심오하고 이해하기 쉬웠다.

목사님께서, 상대적으로 장수한 편인 다윗도 임종 직전에는 인생은 지나고보니 한 뼘 밖에 되지 않는 매우 짧은 것, 이라며 회고하였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지나고 보면, 시간은 참 잘도 간다. 임종의 순간에도 우리는 우리의 인생을 돌아보며 정말 화살처럼 빨리 지나갔다고 말할 것이다. 이날 설교의 화두는 그렇다면, 어떻게 살 것인가, 에 대한 것이었다.

영국 선덜랜드에서 있었던 한 마라톤 대회 이야기를 해주셨다. 5,000명이 넘는 참가자 가운데 1위 선수 한 명을 제외한 나머지 참가자 전원이 실격하였다고 한다(관련기사). 1위 선수는 올바른 가이드 차량을 따라서 레이스를 하였고, 1위 선수와 격차가 많이 났던 2위 이하 선수들은 모두 코스를 잘못 들게 되었다. 어찌저찌 결승선에 도달하였으나, 42.195km에서 약 264m가 부족했다고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열심히는 살 것이다. 그러나, 열심히만 살아서는 안 된다. 결국 중요한 것은 방향이다.

어디로 가십니까,
어디로 갈까요.

메리 크리스마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