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

겸손은 자신의 부족함을 알고 그 부족함 때문에 노력을 멈추지 않는 것이다. 부족하다는 이유로 도전을 포기하는 것은 겸손한 것도 현명한 것도 아니다. 오히려 자신의 판단을 과신하는 일종의 교만함에 가깝다. “너 자신을 알라”, 즉 네가 어찌 너 자신을 알겠는가. 겸손한 우리는 항상 “더 나은 실패”를 기획할 뿐이다. 결과는 받아들이는 것이지 성취하는 것이 아니므로.

여보, 친구

여보, 친구.
그냥, 아무 이유없이, 무조건, 잘 지내.
아니 좀 잘 못 지내도 괜찮으니,
괜찮지 않아도 괜찮으니,
힘든 일 있으면, 아니 힘든 일 없어도,
아무 일, 아무 할 말 없어도,
언제든 편하게 연락해.
도울 순 없겠지만 들어줄 순 있고,
답을 줄 순 없겠지만 닿을 순 있겠지.
오늘이 지나면 내일은 오고,
멀리 있는 우리도 언젠가는 만난다.
오늘 차가운 길바닥에 몸을 뉘이지만,
내일 신문지 몇 장 날아들지도 모를 일.
어딘가에서 숨 쉬고 있을 너의 존재가
오늘밤 나에게는 더없이 소중하다.

친구를 떠나보내며

너무 열심히 살지들 맙시다.
그냥, 삽시다.
가끔 웃고, 가끔 지루해하고,
즐겁기만 하다가, 짜증도 좀 내고,
사소한 일에 바보처럼 기뻐하고,
힘든 일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좋은 사람한테 잘 해주고,
싫은 사람은 어여삐 여기고,
그것도 힘들면 그냥 넘기고,
그래도 안 되면 콱 화도 내버리고,
좀 무리해서 달리기도 했다가,
지치면 앉아서 늘어지기도 하고,
산 넘어 산으로 허겁지겁 살지 말고,
남실대는 시냇물 마냥,
이리 흘러, 저리 흘러,
어디로든 가나보다 하면서,
그냥, 삽시다.
그리고, 친구야.
좋은 일 있으면 항상 알려달라 해놓고,
이렇게 저 세상으로 훌쩍 가버리면,
나는 어떻게 하면 좋으니.
베시시 귀여운 웃음,
아름다운 글솜씨,
가끔 엉뚱한 너의 유머,
때론 존경스러웠던 사명감,
다 생각난다.
너는,
참 좋은 사람,
이 세상에 꼭 필요한 사람인데,
가늘고 길게 우리 인연 이어가자,
그 말은 지켜졌으면 참 좋았을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