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간다

대학 새내기 시절부터 외교관이 되어서 반드시 외교가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노라며, 지금껏 그 길만을 좇으며 살아 온 친구가 있다.

처음 그 친구를 만났을 때는 대학 신입생 주제에 무척이나 교만하다는 생각을 했다. 인간은 자기 자신을 알아가는 것만으로도 힘이 부치지 않는가.

그러나 시간이 조금 흘러서는 합격자가 고작 40명 정도에 불과한 그 시험에 도전한 친구가 안쓰럽고 가여웠다. 그러다가 지금은 몇 해째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밀어붙이고 있는 그 친구가 대단히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언제부턴가 온 마음으로 응원하게 됐다. 그 친구 주위의 대부분이 나와 같은 마음일 것이다.

돌이켜보니, 처음 그 친구의 꿈을 들었던 그날로부터, 나는 어쩌면 그 친구를 아주 부러워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꿈을 정하고 다른 것은 돌아보지 않고 오로지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간다, 실은 이것이야 말로 인간이 일생을 통해 내보일 수 있는 최선이 아니겠는가.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One thought on “꿈을 이루기 위해 살아간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