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J

MBTI, MMPI 검사를 위해 학교 상담센터에 들렀다가 무려 8년 전에 했던 MBTI 결과를 받았다. 2004년 12월 3일에 했으니, 대학교 1학년 가을학기 막바지였다. 그때 무슨 생각으로 이런 검사를 했는지 모르겠다.

결과는 ENTJ. 인터넷에서 간이테스트를 통해 나의 유형으로 알고 있던 ENTP와 달랐다. 검사는 해놓고 결과를 찾아가지 않은 터에 8년 만에 재검을 하게 된 것이다. 그 결과는 같을까, 다를까 궁금하다.

ENTJ는 “외향성 사고형”으로 “구체적이고 현실적이고 사실적이며 활동을 조직화하고 주도해나가는 지도력이 있다”고 하는데, 이는 내가 지향하는 모습에 부합한다.

내 모습과 맞다고 생각되는 건 다음의 부분이다:

ENTJ들은 비슷한 성향을 가진 객관적인 사람들과 어울리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항상 현실적 상황과 사실이나 중요한 세부사항을 돌보기 위해 현실감각이 좋은 사람이 주위에 필요하다.

내가 학생회장을 할 당시 부학생회장이던 강영준, 학회를 처음 만들었을 때 이를 도와주던 신우섭, 그들 덕분에 큰 탈 없이 조직을 운영할 수 있었다. 이 대목을 읽으며 그 둘이 딱 떠올랐다.

또 하나 내게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부분은, 어쩌면 내가 지나치게 부정적인 부분에만 초점을 두고 보는 것인지도 모르지만,

(ENTJ들은) 그들의 논리적 접근에 너무 많이 의존하기 때문에, 감정기능의 가치를 간과하기 쉽다. (…) 그들은 남을 인정하는 기술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 (…) 다른 사람의 장점과 아이디어를 인정해 주는 것이다.

배우자에 대한 부분은 특히 흥미롭다.

성격이 뚜렷하고 독자성이 강해야 하고, 취미가 다양하며 건강한 자긍심이 요구된다. (…) 남성으로서는 아내가 사회활동에 능동적이고 자기만큼 교육과 교양이 있는 사람이기를 바란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