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아이

종종 내 안에 살고 있는 여리고 철 없는 아이를 발견한다. 사랑받지 못할까봐 두려워하고, 애정을 얻기 위해 잘나보이려 누군가를 이기려 노력하는, 어릴 적의 나... 꼭 모두에게 사랑 받아야 할 필요는 없다고 다독여본다.

불행

그 길을 택한다면, 확실히 불행해질 것이다. 그러나 때론 불행을 겪어야 하지 않겠는가. 언제나 성공을 거두며 살았다면, 지금껏 관대한 목표만 가졌던 것은 아닌가. 무엇보다 앞으로의 불행을 상쇄할 만큼, 충분히 행복하고 평안하게 살지 않았는가. 당선이 아닌 ‘낙선’을 계획하고 출마하라던 그 말이 참으로 와닿는다.

다시 만난 라이어 공연 팀

토요일에 라이어 공연 팀을 다시 만났다. 정확히 4년 하고 6개월이 지났다. 그렇게 시간이 흘렀어도 다시 만나서는 공연 얘기를 했다. 누가 어떤 실수를 했느니, 준비가 어땠느니... 조각난 기억을 조금씩 모으며 추억을 어루만졌다.나는 공연 직전에 우이동으로 갔던 합숙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아마도 합숙 둘째날 엄청나게 마셔댄 탓에 마지막 날 함께 돌아오지도 못하고 종석의 도움을 받으며 기숙사로 … 다시 만난 라이어 공연 팀 계속 읽기

백팩커

남부터미널에서 호주에서 온 여행자를 만났다. 앞 뒤로 어마어마한 짐을 메고 있는 젊은 여성이었다. 같이 지하철 계단을 오르는데, 주위를 둘러봐도 혼자 밖에 없길래 말을 걸어봤다. 중국으로 한의학을 배우러 가는 도중에 한국에 잠깐 방문했다고...

학회를 다시 시작하는 이들이 즐거웠으면 한다

비단 학회, 정연회에 국한되는 얘기는 아니겠지마는...조직이 굴러가려면 우선은 사람이 있어야 한다. 사람이 모이는 이유는 다 다르겠지만, 내 생각에는 자신의 욕구 때문이다. 남과 사귀고 나를 드러내려는 욕구, 대화를 나누고픈 욕구, 공부를 더 해보려는 욕구, 공동체를 꾸려나가고픈 욕구 등.어떤 이는 욕구에 단계도 있고 차등도 있다고 봤지만 그랬거나 저랬거나 모든 욕구는 그 욕구가 타인과 공동체에 심각한 위해가 되지 … 학회를 다시 시작하는 이들이 즐거웠으면 한다 계속 읽기

습관

평소보다 바쁜 일정이었는데도 심리적 안정감 때문인지 아니면 공부를 거르고 놀았기 때문인지 어쨌든 푹 잘 잤다. 요즘의 내 화두는 규칙적 생활 습관 기르기다. 꼭 홈런이 아니더라도 기복 없이 꾸준한 성적을 내고 싶다.

싸움의 룰

과거를 모르고도 미래는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어디로 가고 있는지는 결코 알 수 없을 것이다.세계는 ‘의지’의 각축장인 듯 보인다. 제한된 인정자원을 두고 너나 할 것 없이 아귀다툼을 하고 있다. 이 생지옥에서 점잖기를 바라는 건, 위선에 가깝다.무엇이 이겨야 하는지, 결국 누가 이길지는 아무도 모른다. 다만 계속해서 싸울 뿐이다. 이 싸움에도 룰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서 싸움에 … 싸움의 룰 계속 읽기

길이 닫히면, 새 길이 열리는 법

더는 미룰 수 없다. 기다림에도 정도가 있다. 아예 기다림에서 벗어난다면 이 외로움과 적막함도 나를 지치게 만들 수 없으리.흔들림 없이 나아가는 듯 보였던 지인의 번뇌를 가까이 들여다보면서, 나는 그에게 인간적인 유대를 느꼈다. 불안하지 않은 이 어디에도 없도다. 진심으로 그의 건필을 바란다.합격은 무전제의 ‘당위’겠지만, 객관적 결과는 ‘사실’이다. 결국 수험생활은 당위(되어야 한다)를 사실(되었다)의 간극을 좁히고 좁혀 하나로 만드는 … 길이 닫히면, 새 길이 열리는 법 계속 읽기

마을 만들기와 인간다운 삶

오늘자 한겨레 칼럼에 조한혜정 교수가 쓴 기고가 실렸다. “…우리는 좋은 동네란 자신이 사는 곳을 소중히 가꾸는 시민들이 있고 작은 단골가게와 눈을 감고도 갈 수 있는 산책로가 있는 곳이라는 데 합의했다.” 수 해 전부터 조한혜정 교수는 ‘마을 만들기’를 얘기해왔다. 우정과 환대, 돌봄과 배움이 있는 마을이다. 박원순 변호사가 “아이 하나를 키우는 데 ‘마을’ 하나가 필요하다.”고 말한 그 … 마을 만들기와 인간다운 삶 계속 읽기

조급함 2

조급함 1 불가능한 일이지만 요절한 선인들에게 묻고 싶다. “일찍 죽을 것 같다는 불길한 예감은 없었나요?” 요즘 부쩍 내 무운을 시험해보고픈 당돌한 생각이 든다. 시베리아 횡단 열차도 타보고, 남아메리카도 가보고. 죽다 살아나는 기분이 궁금하다. 나는 성격이 급한 편이다. 분명 기다림이 필요한 일인데도 그걸 못 참고 자꾸 꿈지락거린다. 요령껏 돌려서 부드럽게 전달해야 할 때에도 직선거리로 내지른다. 할 … 조급함 2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