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셋과 공 하나

어젯밤, 친구 셋과 공 하나로 신나게 놀았다. 바지까지 찢어졌다.

어머니께서 바지가 이렇게 해질 때까지 입고 다녔냐고 하셨지만, 사실 이상한 포즈만 취하지 않았다면 몇 년은 더 입을 수 있었는데.

바지가 부지직 찢어지는 순간, TV에서만 보던 걸 직접 보게 해줘서 고맙다던 준이. 계속 건강하고. 학교 잘 다니고.

당장 다음 주에 미국으로 떠나는 원이. 가서 애들이랑 싸우지 말고 잘 지내고. 영어 공부도 열심히 하고.

또 다시 선택의 기로에 선 윤호. 지금까지 너의 공부가 헛된 게 아님이 어떤 식으로든 증명될 것이니 너무 걱정 말고.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