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절을 통한 비약

공항은 변한 게 없더라. 변한 건 내 쪽이지. 6월 마무리는 한산하길 바라지만, 오히려 더 정신없기도 할 듯 하다. 하려고 하는 일만 잘 해야지, 괜히 일 만들지 말어야지, 생각한다. 7월부터는 지금과는 좀 다른 내가 되고픈데, 아마 지금도 다른 나는 아니니까 시간이 흐른다고 해서 내가 바뀌길 바라는 건 무리라고 본다. 어쨌거나 시간이 흐른다고 자연히 이뤄지는 그런 일은 … 단절을 통한 비약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