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연애의 달인, 호모 에로스』 (고미숙, 2008)

시절인연: 인연은 우주가 정하는 것

저자의 책을 읽고 강연을 들으면서 “인연은 우주가 정하는 것”이라는 평범하지만 쉬이 납득할 수 없는 명제를 하나 얻었다. 헤어짐에 있어 “시절인연(時節因緣)”의 영향을 쏙 빼놓고 “주체”에만 모든 책임을 지울 순 없는 일이다. 니 탓, 내 탓 따질 필요없이 그저 우주 탓이라는 얘기이다. “내 삶에서 알아서 비켜나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하란 말이다. 자, 이제 이 앎을 내 삶과 같게 하려면? 오는 인연 안 막고, 가는 인연 안 잡고…. 그러나 이건 예의 그 “쿨!”함이랑은 다른 얘기다.

진정한 에로스의 힘은 나를 혁명적으로 뒤바꾸는 것

우리의 “에로”는 늘 몸의 쾌락에만 집중하지만, 저자가 말하는 진정한 에로스의 힘은 ‘나’를 혁명적으로 뒤바꾸는 것이다. 내 안의 또 다른 힘을 폭발적으로 이끌어내는 힘이 바로 에로스다. “에로스의 격발은 이질적인 것들의 충돌로 가능”(141쪽)하다. 그 밥에 그 나물인 부류 속에서 그런 충돌이 가능하긴 어렵다. “우리 시대의 연애가 썰렁한 건 무엇보다 ‘차이’가 부재하기 때문”(194쪽)이란다. 차이가 없기에 서사도 없고, 서사가 없으니 재미가 없고, 다른 재미를 찾다보니 쾌락에만 빠지게 되고…. “권태 아니면 변태!”(88쪽) 강연 때는 이런 말도 했다. “교사 같은 안정된 정규직 직장을 가진 여성은 백수 건달 남자를 만나는 편이 더 재밌지 않겠느냐?”

사랑은 고이는 것stock이 아니라 흐르는 것flow이다

사랑은 말하자면 “흐르는 것flow”인데, 소유는 “고이는 것stock”이다. “사랑이 화폐화”(199쪽)하면 소유가 되고, 소유는 집착을 낳는다. 근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사랑이 쉽사리 집착으로 변질되어, 이별을 반가이 여기지 못하고 “너, 부셔버릴거야” 빠드득 이를 갈게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한다. 연애를 소비와 분간하지 못하는 족속들이 등장하는 건, 꼭 인간이 천박해서가 아니라 현대 사회에 물신숭배가 팽배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저자는 “가능하면 데이트를 할 때도 돈을 쓰지 말고, 몸을 쓰는 게 좋다. 걷기와 자전거 타기가 좋은 대안이다.”(196쪽)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리고 “우리 시대 모든 연인들이 연애와 쇼핑 사이의 은밀한 공모 관계만 해체해도 신자유주의 체제는 휘청거리지 않을까?”(198쪽)라는 재기발랄한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

이상형을 조건화하여 찾아다닐 필요는 없다. 키 180cm 이하는 다 루저, 차는 중형 세단급 이상이어야 하고, 얼굴은 어땠으면 좋겠고, 학벌은 이 정도는 되얄 것이고, 등등. 다 쓰잘데기 없는 얘기다. 그건 사랑이 아니라 번식을 위한 결합을 따지는 짓이다. 평소 몸과의 대화에 문제가 없다면, 시절인연의 운명적 마주침에 몸이 먼저 요동을 치며 확신을 할 것이다. “인연의 형성 자체가 자신의 몸이 불러오는 것”(152쪽)이다. “리듬의 거품을 빼면 강도는 절로 확보가 된다. 일상은 물론, 한 순간 한 호흡도 낭비하지 않으며 산다. 몸과 마음, 말과 행동 사이에 완벽하게 상응을 이루게 된다. 이를 일러 삶의 진정성이라 한다.”(229쪽) 정말 사랑을 하고 싶다면, 이 ‘삶의 진정성’을 찾으면 된다. 물론 쉽지야 않은 일이다.

저자가 옮긴 루쉰의 글을 나도 따라 옮기면서, 이 뜻모를 글을 마치고자 한다.

그녀는 벌써부터 아무 책도 읽지 않았고, 그리하여 인간의 생활에서 첫번째가 삶을 구하는 것임을 모르고 있었다. 이 길을 개척하려면 반드시 손을 맞잡고 함께 나아가거나, 또는 홀로 분투하여 나아가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 만약 남의 옷자락에 매달리는 것만 알게 되면 비록 전사라 하더라도 전투를 할 수 없게 되고, 함께 멸망할 수 밖에 없게 된다.
― 루쉰,「傷逝(죽음을 슬퍼하며)」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