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출발선 위에서

15주간의 기본군사훈련, 3주간의 특기교육과정을 모두 수료하고 설 연휴를 맞았다. 적극적으로 생각을 정리할 때가 왔다.

인터넷에 散在한 내 사진을 돌아보았다. 참 많이도 찍혔고, 또 찍어댔다. 누군가 그랬던가? (그러지 않았던가?) 사진은 시간을 잡아채고 싶은 욕망의 소산이라고.

사진들을 돌아보며 지금의 나는 1년 전의 나와도 2년 전의 나와도 크게 달라진 바 없다는 것을 느꼈다. 나아진 게 없다는 얘기도 되겠지만 기분이 썩 나쁘지 않았다. 되려 기운이 샘 솟는 듯했는데 이유는 모르겠다.

지금 다시 출발선 위에 서 있다. 어딘가에 정박하고 안주하려 했던 자신을 반성한다. 쉼 없는 항해. 계속 어디론가 나아갈 따름이다. 귀찮음, 성가심 그리고 살 떨리는 위험과 두려움 조차 기분 좋게 받아들이면서, 계속 나아갈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