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박

9주가 흘렀다. 돌이켜보면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고 생각된다.

애초에 결코 변치 않으리라, 나를 잃지 않으리라 다짐했었다.

그만큼 고유한 ‘나’에 대한 강한 자기 확신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오히려 내가 변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문제적으로 인식된다.

변하지 않으려는 노력보다는 마땅히 더 나은 모습으로 변하려는 노력을 기울였어야 했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