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세폴리스 (Persepolis, 2007)

광화문 스폰지하우스가 그렇게 깊숙이 숨어있는 줄 몰랐다. 어쨌든 산뜻하게 개봉 첫 날 조조로 봤다.

PERSEPOLIS

한국의 딸들(혹은 소녀들)이 마르잔을 닮아주기를 바랐다. 물론 마르잔처럼 용기있게 크기 위해서는 멋진 할머니와 엄마, 아빠가 필요하겠지만 말이다.

고작 열네 살의 나이로 가족의 품을 떠나 낯선 곳에 정착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다. 그러나 어쩌겠는가. 마르잔의 말마따나 “자유에는 대가가 따르는 법”이다.

빈에서 마르잔은 이방인일 수밖에 없었다. 독일어를 알아듣기 힘들었다. 파티에서 자신을 프랑스인이라고 소개했던 날에는 이란에 있는 할머니의 그림자가 쫓아왔다. “그래, 네가 어느 나라 사람이라고?”

마르잔은 육체적으로 성장했다. 그리고 그 나이에 걸맞게 사랑을 했고, 또 상처를 받았다. “혁명에도 전쟁에도 살아남았는데, 사랑 때문에 무너졌다.” 그 이후에는 말해 뭣할까? 강하고 똑똑하던 마르잔은 그렇게 무너졌고, 결국 다시 모국 이란으로 돌아갔다.

이것이 이야기의 끝은 아니다. 하지만, 더 말을 보탤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우리가 이 여성의 성장에 대해 감히 무슨 말을 덧붙일 자격이 있겠는가.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