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5일, 카를 리프크네히트와 로자 룩셈부르크 사망

1919년 1월 15일, 카를 리프크네히트와 로자 룩셈부르크가 파시스트 군인들에게 살해당했다. 로자의 시체는 강물에 버려졌다. 독일에서는 5월 1일 메이데이 집회 못지 않게, 이 추운 1월에 집회가 조직된다고 한다. 혹 다음에 독일 갈 기회가 있다면, 그녀가 묻혀있다는 동베를린 외곽 프리드리히펠데 공동묘지에도 꼭 가보리라.

의지가 마지막 희망이다

아무리 마음이 힘들어도 그것과 무관하게 꾸준히 무언가를 하는 편이 좋은 것 같다. 나는 ‘힘들어도 꾹 참고’ 이런 건 잘 못한다. 살면서 한 번도 수사 이상의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야, 정말 참는 데까지 참았지만 도저히 안 되겠다”는 말을 해 본 적이 없다. 잘 참지도 못할 뿐더러 참는 데까지 참았으면 계속 참지 뭣하러 그런 말을 하는겐가 싶어서, 였던 … 의지가 마지막 희망이다 계속 읽기

희망은 직접 구하는 것

현재 강진 군수로 재직 중인 황주홍 동문의 홈페이지를 방문해서 ‘군정일기’도 차근히 읽어보고, 보도자료도 훑어보았다. 다시 기자단 활동에 집중할 힘을 얻었다. 소식지가 왜 필요한지 그 이유를 다시 확인했다. 이와 더불어 학자로 활동하다가 현실 정치에서 헌신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의 비전까지 찾은 느낌이다. 감회가 새롭다고나 할까. 현재 내가 처한 주변의 조건에서는 도저히 희망을 찾을 수 없을 것처럼 느껴졌지만, … 희망은 직접 구하는 것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