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代表, 섬김

쉽게 대표, 대표 말은 하지만.. 그 ‘대표’라는 말은 쉽게 쓰여서는 안될, 매우 무거운 말이다. 누구나 가지는 개인의 책임 위에 다른 이들의 책임을 조금씩 더 얹은 말이기 때문이다.

무릇 대표라는 자는 남의 고민을 나눠가져야 하고, 남을 위해서 존재한다. 그게 결국은 자기가 뭘 해보겠다고 앞장서는 모양새가 되지만, 일의 순서 역시 대표라는 자가 기획을 하고 홍보를 하고 참여를 독려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지만, 목적 자체는 역순으로 내려온다.

다른 어떤 이를 대표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대표와 대리인은 같은 점은 딱 하나. 둘 다 주인을 두려워한다는 것. 나머지는 거의 다 다르다. 대리인은 주인이 시키는대로 또는 하지말라는 대로만 따르면 된다. 주인 보기에 잘 못한다 싶으면 바로 갈아치워진다. 그건 복종이지 섬김이 아니다.

선출되는 대표는 자신을 선출해 준 이들을 ‘주인’이라 생각할 필요도 없고 복종할 필요도 없고 특정한 계약 관계에 얽매이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대표’라는 자는 그들을 ‘주인’이라 생각하고, 섬겨야 한다. 남을 섬긴다는 것.. 그 사람을 위해 그 사람의 뜻을 헤아리려고 노력한다는 것.. 절대로 쉽지 않은 일이다.

요즘에는 ‘대표’보다 ‘리더’라는 말이 훨씬 더 많이 쓰인다. ‘리더’는 말그대로 누군가를 이끈다는 뜻인데, 아니 근데 누가 따라간댔나? 누군가를 ‘리더’로 뽑아주는 사람 마음은 그렇다. 적당히 대접하고, 응해줄테니, 귀찮은 일 고된 일은 네가 다 알아서 하면 좀 안되냐.. 이게 사람의 본성이고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면 계속 그게 반복될 뿐이다.

‘섬기는 대표’는 자신을 뽑아준 이들과 함께 변화하길 원하는 사람이다. 두려움 때문에, 일신의 안위가 걱정되어, 나서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대신해 자신의 안정을 내던지고 당당히 거리로 나설 수 있는 사람이다.

남을 대표하는 자가 꼭 길눈이 밝을 필요는 없다. 반드시 수학 문제를 잘 풀 필요도 없고 외국어 구사능력이 뛰어날 필요도 없다. 제일 중요한 ‘섬기는 마음’만 있으면 된다. 선거 캠페인 때만 시장 바닥에 나와서 열심히 하겠다며 ‘섬기는 척’ 하는게 아니라, 자신이 대표하는 이들의 권익과 목소리를 대신하여 내기 위해서는 차가운 길바닥도 마다않는 그런 ‘섬김’이 필요하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