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代表, 섬김

쉽게 대표, 대표 말은 하지만.. 그 ‘대표’라는 말은 쉽게 쓰여서는 안될, 매우 무거운 말이다. 누구나 가지는 개인의 책임 위에 다른 이들의 책임을 조금씩 더 얹은 말이기 때문이다.

무릇 대표라는 자는 남의 고민을 나눠가져야 하고, 남을 위해서 존재한다. 그게 결국은 자기가 뭘 해보겠다고 앞장서는 모양새가 되지만, 일의 순서 역시 대표라는 자가 기획을 하고 홍보를 하고 참여를 독려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지만, 목적 자체는 역순으로 내려온다.

다른 어떤 이를 대표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대표와 대리인은 같은 점은 딱 하나. 둘 다 주인을 두려워한다는 것. 나머지는 거의 다 다르다. 대리인은 주인이 시키는대로 또는 하지말라는 대로만 따르면 된다. 주인 보기에 잘 못한다 싶으면 바로 갈아치워진다. 그건 복종이지 섬김이 아니다.

선출되는 대표는 자신을 선출해 준 이들을 ‘주인’이라 생각할 필요도 없고 복종할 필요도 없고 특정한 계약 관계에 얽매이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대표’라는 자는 그들을 ‘주인’이라 생각하고, 섬겨야 한다. 남을 섬긴다는 것.. 그 사람을 위해 그 사람의 뜻을 헤아리려고 노력한다는 것.. 절대로 쉽지 않은 일이다.

요즘에는 ‘대표’보다 ‘리더’라는 말이 훨씬 더 많이 쓰인다. ‘리더’는 말그대로 누군가를 이끈다는 뜻인데, 아니 근데 누가 따라간댔나? 누군가를 ‘리더’로 뽑아주는 사람 마음은 그렇다. 적당히 대접하고, 응해줄테니, 귀찮은 일 고된 일은 네가 다 알아서 하면 좀 안되냐.. 이게 사람의 본성이고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면 계속 그게 반복될 뿐이다.

‘섬기는 대표’는 자신을 뽑아준 이들과 함께 변화하길 원하는 사람이다. 두려움 때문에, 일신의 안위가 걱정되어, 나서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대신해 자신의 안정을 내던지고 당당히 거리로 나설 수 있는 사람이다.

남을 대표하는 자가 꼭 길눈이 밝을 필요는 없다. 반드시 수학 문제를 잘 풀 필요도 없고 외국어 구사능력이 뛰어날 필요도 없다. 제일 중요한 ‘섬기는 마음’만 있으면 된다. 선거 캠페인 때만 시장 바닥에 나와서 열심히 하겠다며 ‘섬기는 척’ 하는게 아니라, 자신이 대표하는 이들의 권익과 목소리를 대신하여 내기 위해서는 차가운 길바닥도 마다않는 그런 ‘섬김’이 필요하다.

당신 지금 무슨 생각해?

하지만 너는 여자를 판단하지 않아. 왜냐하면 여자가 너로 인해 행복해지길 원하고, 너 때문에 행복하다고 말해주기만을 바라기 때문에.

하지만 여자의 두 눈이 너를 바라보고, 너를 향해 웃음을 보이면 너는 이내 거부감을 느끼지. 너는 그때 여자가 너를 보았다는 인상을 받게 되고, 너는 누군가가 너를 저울질하고 판단하는 걸 원치 않으니까. 너는 오직 존재하기 만을 원하지. 너를 바라보는 여자에게 불안을 느낀 너는 이렇게 묻지. “당신 지금 무슨 생각해?”

(…)

내가 너를 판단하고 저울질한다고 섭섭해 하지 마. 난 그런 너의 결점들을 잘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너를 덜 사랑하는 건 아니니까. (1930년 12월 14일)

― 마르셀 소바죠Marcelle Sauvageot, 『마지막 편지commentaire』 중.

마태복음 6장 28절

공중의 새를 보아라. 씨를 뿌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곳간에 모아들이지도 않으나, 너희의 하늘 아버지께서 그것들을 먹이신다. 너희는 새보다 귀하지 아니하냐? 너희 가운데서 누가, 걱정을 해서, 자기 수명을 한 순간인들 늘일 수 있느냐? 어찌하여 너희는 옷 걱정을 하느냐? 들의 백합화가 어떻게 자라는가 살펴보아라. 수고도 하지 않고, 길쌈도 하지 않는다.

― 마태복음 6:28-28.

우리는 산다. 왜? 우리는 열심히 산다. 왜? 무엇을 위해? 더 잘 먹고, 더 잘 입기 위해? 하늘 아버지께서 언제나 어디서나 우리를 굽어 살피신다. 그러니 먹고 입는 것을 걱정마라. 그깟 것에 연연하지 마라. 더 큰 것을 보고 살아라.

그런데 인간이 꼭 저 하늘의 새보다, 들의 백합화보다 귀한 것은 아니다. 그네들도 자기들이 인간보다 귀하다고 생각하며 살 것이다. 하늘 아버지도 인간이 새와 백합화보다 귀하다고 생각할까? 성경을 공부한 이들은 그러기에 “(하나님) 자신과 닮은 형상으로 인간을 빚으셨다”고 답하겠지만, 나는 조금 다르게 생각한다.

『영원한 청춘』 (마쓰시타 고노스케, 2003)

靑春

청춘이란 마음의 젊음이다.
신념과 희망이 넘치고 용기에 차
매일 새로운 활동을 계속하는 한
청춘은 영원히 그대 곁에 있다.

― 마쓰시타 고노스케

경영이라는 기술을 예술의 경지로 승화시켰다는 평을 받는 경영의 神, 마쓰시타 고노스케의 자서전이다. 장래 경영인, 경제인을 목표로 하는 이들에게는 좋은 지침서가 될 수도 있겠다. 허나 나에게는 그의 삶이 주는 감동보다는 ‘경영’이라는 기술의 얄팍함이 더 크게 다가왔다.

달인, 자기계발이 아닌 자기수양을 통해 달인이 되기를 권함

마쓰시타의 자서전 『영원한 청춘』을 읽으면서, 강유원이 번역한 『달인Master Mind』을 읽으면서 그리고 권총 사격에 관한 리영희 선생의 일화를 생각하면서, 내가 가진 기술craft에 대하여 생각했다.

사진이건 운동이건 공부건 간에 통달(通達)로의 첫걸음을 위해서는 ‘두려움’이라는 역치(閾値)를 넘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 처음 맛을 들이면 한동안은 즐길 수 있다가도 어느 경지에 이르면 또다시 그 길을 막아서는 것이 생기는데 이것이 ‘지루함’이다. 기어이 이 단계를 극복하면 다음에는 ‘꺼드럭거리는 기운’이 사방으로 뻗친다. 권총으로 뭐든지 쏴보고 싶었다던 리영희 선생의 소회(所懷)가 와닿는 부분이다.

나도 수영을 조금 익히고는 물이란 물은 다 뛰어들어서 헤엄질을 해보고 싶었고, 사진에 맛을 들이고는 만물을 나의 피사체로 만들겠다는 욕심을 부린 적이 있었다. 물에 빠져 죽을 경험을 몇 번, 질리도록 찍어대도 ‘완전히 담아냄’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깨닫기를 몇 번, 자연스레 ‘겸손’해졌다. 수영과 사진에 대한 애착은 더욱 깊어졌다. 출전을 위한 수영이 아닌, 출품을 위한 사진이 아닌, 수영을 위한 수영과 사진을 위한 사진을 즐기게 되었다. 이제 여기에다 삶의 무게를 얹고 전부를 매달면 ‘모든 것을 위한’, ‘모든 것에 의한’ 수영 또는 사진이 될 것이다. 바로 여기가 프로 정신과 아마추어적 애호가 갈라지는 지점이 아닌가 한다.

SBS ‘생활의 달인’이라는 프로를 보면, 먹물 좀 먹었답시고 목에 빳빳하게 힘주고 다니며 돈과 권력 앞에서는 절로 굽신대는 이들이 정말로 머리를 조아려야 할 분들이 누구인지 알 수 있다. “칼보다 펜이 강하다.”는 말이 필요한 것은 총칼 앞에서 가장 무력하게 부러졌던 것이 펜대였기 때문이다. 오히려 총칼 앞에서 당당히 맞서왔던 것들은 마르고 거친 흙을 뒤집으며 땀으로 삶을 일구던 쟁기와 곡갱이였다.

개인적 삶의 완성을 우습게 생각하던, 거대 담론의 시대가 있었다. 해체와 해체가 거듭되는 신자유주의라는 초거대 담론이 세계를 지배하며 개인들을 불안의 벼랑으로 내몰고 있다. 모든 잘못의 책임은 개인에게 있으니, 자기 앞가림은 자기가 알아서 해야지 그걸 사회에 요구하거나 하면 대번에 무능한 인간으로 낙인찍히는 시대가 온 것이다. 이제 개인은 쉼없는 자기계발을 통해 결국엔 제살 뜯어먹기일 경쟁에 뛰어들어야 한다. ‘생존’이 초미의 관심사가 되었다. 어떻게든 살아남아야 한다.

이런 때에 나는 맹랑하게도 달인(達人)이 될 것을 제안한다. 자기계발이 아닌 자기수양을 권한다. 바삐 돌아가는 세상에 ‘느림’으로 제동을 걸고, 더 많은 물질이 아닌 고매한 ‘정신’을 좇으며, 타인에게 보이기 위한 몸 가꾸기가 아닌 나와 만물을 위한 ‘참살이’를 행하자. ‘나’에 대한 깊은 이해를 통해 나와 사회, 나와 세계의 관계성 위에 자신의 삶을 올려놓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