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렷한 하루

숙제를 다 끝내고 잔다는 것이… 피곤한 나머지 몇 문제 풀다가 그냥 침대로 뛰어들었다. 야속한지고, 뛰어드는 순간 잠신이 나를 붙잡더니 아침이 될 때까지 놓아주질 않더라. 허겁지겁 세면실로 가서 그저께 사온 새 샴푸로 머리를 감았다. 쿨 멘솔향이라는데, 느낌 좋더라.

간밤에 비가 왔는지 물기 한금 머금은 캠퍼스를 걸어서 강의실로 갔다. 빈 자리는 많았지만, 맨 뒤에 둥지를 틀고 미친듯이 숙제를 시작했다. 2시간 수업이었는데 한 시간 내내 몽롱에 젖어있다가… 쉬는 시간, 주머니에 있던 단돈 250원으로 뽑아 마신 자판기 커피 덕에 정신이 또렷해졌다.

그 길로 다음 수업 강의실에 가서 책 좀 읽다가 엎드려서 잤다. 얼마나 잘 잤던지… 깨고 나서도 엄청 뿌듯했다. 강의실에서 이 정도 농도의 숙면을 취하다니… 깨고 나서 매점에서 김밥 사서 먹으면서 다시 읽던 책 읽었다. 또렷, 또렷…

수업도 재밌게 듣고, 오랜만에 시민사회운동 수업이 잡혀서 들어갔다. 갑자기 적응 안 되는 분위기.. 선생님께서 공력을 담아서 사자후를 뿜어내고 계셨다. 이번 학기를 끝으로 캠퍼스를 떠나시는 선생님.. 학생들을 질타하는 그 모습이 참으로 감사했다. 덕분에 또 한 번, 또렷… 또렷…

친구 재익과 청경관에서 간단히 배를 채우고 신촌저널 일감에 대해서 얘기를 나누고 기숙사로 돌아오던 길… 키 큰 나무들이 양 쪽으로 늘어서서 푸르름을 숨쉬던 조용하던 그 길 위에서, 또 한 번 또렷…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