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으로 본 한국역사』 (함석헌, 한길사, 2003)

처음 샀을 때는 고유의 문체가 그리도 거슬려서 읽기가 싫더니 지금은 몸과 마음이 쉬고 싶을 때마다 찾게 된다. 함형우가 장일순 선생의 강연록을 모은 『나락 한알 속의 우주』를 두고 ‘보약 같은 책’이라고 했던가? 나 역시 그에 동의하고, 이 책에도 감히 그런 표현을 붙이고 싶다.

도대체 이 역사책을 어찌 읽어야 할까? 함석헌 선생은 분명히 ‘역사란 적극적으로 해석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그리고 씨알(민족, 민중으로 번역될 수 있을까?)이 부침하는 역사를 서술하고 있다. 마치 밀물과 썰물처럼, 물이 들어차서 민족의 기상이 상승하는 시기와 썰물처럼 민중의 혼이 빠져나가는 그런 시기를 나누고 있다. 도저히 ‘과학’으론 설명되지 않는 그런 서술이다. 민족혼의 부침(浮沈)은 무엇을 지표로 알 수 있단 말인가? 함석헌 선생에게는 몇 가지 대당(對當)이 있긴 한 것 같다. 순서없이 생각나는대로 정리하면,

  1. 민족, 민중 고유의 것  vs.  사대주의, 유교정신
  2. 북벌, 만주지향, 호연지기  vs.  보수, 지나친 문편(文偏)
  3. 이상주의(義)  vs.  현실주의(利)

앞의 것이 좀 더 본질적이고 궁극적으로 지향해야 하는 바이며 고난의 역사를 걸어온 주체라 할 수 있다. 뒤엣 것은 표면적인 것에 불과하나 앞엣 것이 제대로 나아갈 수 없도록 막아온 장애물이고 역사의 걸림돌이다. 함석헌 선생은 이 역시 ‘역사’의 일부로 본다. 고난의 역사를 위해 필연적으로 등장했던 ‘시험’으로 본다. 버리고 싶고, 없었으면 싶은 역사이지만 이 역시 하나의 등장인물로 제 역할을 다한 것이다. 참으로 대담한 해석이다. 이건 오히려 역사라기 보다는 하나의 신앙에 가깝다.

고작 이 책 하나를 읽은 내가 감히 함석헌 선생의 사상을 평가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우선 선생의 생애를 면밀히 살펴 볼 필요가 있겠고, 선생이 쓴 다른 글들도 찬찬히 읽어보아야 할 것 같다. 예전에도 『풀뿌리 정치의 사회적 정당성』을 읽지 않고, 이신행 선생님의 민회 운동을 부르주아 운동 쯤으로 여겨버리지 않았던가? 이 책을 쓸 당시의 함석헌 선생의 처지나 시대적 배경, 맥락을 고려하지 않고 읽는다면 과도한 민족주의로 수용될 여지가 클 것이라는 염려는 한다.

  • 사람의 살림도 앞으로 발전, 발달하고 위로 올라가려면 우선 자리잡고 서서 없음 속에서 빨아올려 있음을 만들어내는 뿌리가 있어야  한다. (…) 뿌리가 뭐냐? 생각함이다. 어디다 박으란 말이냐? 사실(事實)의 대지에다 박으란 말이다. (pp.29-30)
  • 별을 바라는 자만이 산에 올라갈 수 있고, 구름을 따라가야만 바다를 건널 수 있다. 발부리 앞만 보고 자즘자즘 하는 놈은 아무것도 못하고 역사의 지층 속에 화석이 될 뿐이다. (p.190)
  • 사람이 가슴속에 한 조각 이상을 품고, 거기 가기 위하여 목숨을 아끼지 않을 때까지는 산 사람이고, 그 이상이 한 번 죽어놓으면 살았어도 송장이다. (p.211)
  • 정말 민심을 하나로 하는 것은 어떤 위대한 국민적 이상을 주는 일이다. 사람은 의기에 느끼는 물건이라, 배부른 민중은 말을 아니 들어도 위대를 본 민중은 죽으면서도 나선다. 그러므로 국민적 이상, 민족적 사명, 세계사적 정신은 중요하다는 것이다. (p.212)
  • 쓰다가 말고 붓을 놓고 눈물을 닦지 않으면 안 되는 이 역사, 눈물을 닦으면서도 그래도 또 쓰지 않으면 안 되는 이 역사, 써놓고 나면 찢어버리고 싶어 못 견디는 이 역사, 찢었다가 그래도 또 모아대고 쓰지 않으면 아니 되는 이 역사, 이것이 역사냐? 나라냐? 그렇다. 네 나라며 내 나라요, 네 역사며 내 역사니라. (p.218)
  • 역사의 흐름에 맑은 물, 흐린 물 따로 없다. 역사의 음악에 높은 악기, 낮은 악기의 구별이 없다. 있는 것은 다만, 다만 오직 하나, “살아라! 뜻을 드러내라!” 하는 절대 명령이 있을 뿐이니라. (p.219)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