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 3

믿음 1믿음 2‘믿을 건 자신밖에 없다.’라고 생각한다. 이 말이 ‘세상에 믿을 놈 하나 없다.’와 늘 같은 뜻이 되는 것은 아니다. 눈앞에 닥쳐온 심판의 순간은 언제나 불안과 함께 한다. 이 지독한 불안 속에서 의연해지려면 도대체 무엇을 믿어야 할까. 부적? 점괘? 신? 하지만, 신은 가혹하게도 인간의 노력이 다 한(盡) 곳에서만이 그 영험함을 내비친다고 한다. 그러니 어쩔 것인가? … 믿음 3 계속 읽기

신뢰

‘하겠다고 말한 것은 반드시 하는 것’, 그것이 신뢰이다. 제안을 수락하고 언약을 함에 있어서는 최대한 신중해야 한다. 할 수 있는 일인지, 가치 있는 일인지, 관계에 있어 중요한 일인지를 잘 생각해봐야 한다. 만약 하겠다고 한 일을 못하게 되었을 때, 그 즉시 연락을 취해야 한다. 연락이 늦어진다면 일정에 차질이 생기는 것은 물론 관계에서의 감정 문제로 비화될 수 있기 … 신뢰 계속 읽기

수신(修身)

하루 또 하루, 수도승이 되어가는 기분. 정신의 고요한 상승과 육체의 점진적인 강화.아버지가 즐겨 쓰는 말이거니와 엄연히 가훈이기도 한 ‘수신(修身)’이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이젠 알 것 같다.예전엔 막연히, “아, 절차탁마(切磋琢磨)하란 소리구나.”했다.틀린 이해는 아니었지만, 그것은 마치 삶의 방법을 묻는 아이에게 그저 “열심히 살면 돼!”라고 말해주는 것과 다름 없는 수준이었다.사실 그 이상 말해주는 것도 힘든 일이다.결국, ‘정신과 … 수신(修身) 계속 읽기

휴식에 대하여

어제 일요일, 나는 나에게 휴식을 제안했다. 항상 뒤 마려운 찝찝한 휴식을 취하던 나는 흔쾌히 이 제안을 수락했다. 그리고 어제 하루 종일 편하게 먹고 자고 놀며 쉴 수 있었다. 일말의 찝찝함도 없이 말이다.우리는 쉽게 ‘좋은 일도 계속 하면 질릴 것’이라는 한계 효용과 희소 가치를 얘기한다. 하지만 그것은 빈도의 문제가 아니라 농도, 밀도의 문제라는 것을 깨달았다. ‘자주’ … 휴식에 대하여 계속 읽기

삶 3

심각한 척, 무게 잡고 살 필요없다. 콧노래 흥얼거리며, 휘파람 불며, 가벼운 발걸음으로 신나게 걸으면 그만인 것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