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애

자기 자신을 긍정함에서 삶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자신감이나 상황에 대처하는 긍정적인 태도가 나온다.

‘나는 할 수 없다’, ‘나는 원래 그래’하며 자신의 잠재력을 구획짓고 그 틀에서 자기합리화라는 만병통치약을 처방받는 사람보다야, (차라리) 자기 사랑이 지나친 사람에 더 애정이 간다.

자기 잘난 맛에 남을 깔본다면야, 재수는 좀 없기로서니 매력은 있는 것이다. 겸손이야말로 미덕이겠지만, 그럴 겨를이 없을 바에야 자기를 사랑하기라도 하라는 것이다.

자기를 사랑하지 못하는 사람은 누구도 무엇도 사랑할 수 없고, 누구로부터도 무엇으로부터도 사랑받을 수 없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