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대륙마다 문명의 발전 속도가 달랐을까?, 『총, 균, 쇠』

저자의 주된 물음은 이것이다. ‘왜 각 대륙에서 문명의 발전 속도가 달랐을까?’ 이 물음을 구체화하면 ‘왜 잉카 제국의 황제인 아타우알파가 스페인 군대의 프란시스코 피사로에게 사로잡혀야만 했을까?’

추측할 수 있겠지만, 이 물음은 제1세계와 제3세계의 부와 힘의 불균형, 북반구와 남반구의 불균형이라는 사실이 촉발한 것이다. 이런 물음에 가장 손쉬운 대답은 ‘각 민족마다 유전적인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지만, 저자는 그러한 가정을 완강히 부정하고 유럽중심주의나 인종차별주의를 공격한다.

저자는 말한다. 바로 환경의 차이일 뿐이었다고, 빙하기가 끝난 이후 우연적으로 형성된 지구의 모습이 그 차이의 궁극적인 원인일 뿐이라고. 주된 주장은 간단하게 한 문장으로 뽑아낼 수 있지만 이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자료들은 실로 방대하며 흥미롭다. 특히 이 궁극적인 원인으로 말미암아 유라시아 대륙, 그 중에서도 유럽이 아메리카 정복의 직접적 요인인 무기, 병원균, 문자, 중앙 정치 조직 등을 가질 수 있었다는 전개는 시원하다.

말미에는 인간과 문화의 역할을 언급하면서 이 두 가지 요소가 역사를 불확실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자칫 결정론으로 오해받을 수 있는 책의 내용을 보완한다. 다만 답답한 것이 있다면 저자는 ‘이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마땅히 독자가 가질 법한 물음에 앞질러 대답해주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글쓴이

Sehee Park

Advocate for Innovators. Lawy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