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이사

끈이 되는만큼 책을 묶고 잡동사니들을 박스에 넣어 포장하고 그렇게 새벽 네시까지 깨어있었다. 10시에 일어나서 싸놓은 짐만 우선 학생회관 편집실로 옮기기로 했다. 차로 기숙사에서 학생회관 앞으로 이동한 뒤 간신히 1층 로비로 옮겨놓고, 샌드위치와 자판기 커피를 마쉬며 숨 좀 돌리고 있다. 신영복 선생이 貧者의 계절은 여름이라지만 이 좁은 감방에서는 차라리 겨울이 낫다고 했던가? 이유는 여름의 열기 속에서는 … 책 이사 계속 읽기

다섯 번째 이사

고향집에서 서문 하숙집으로의 이사. 하숙집에서 홍대 근처 친구 자취방으로의 이사. 자취방에서 별장 원룸으로. 별장에서 기숙사로. 이제 기숙사에서 다시 고향집으로. 짐꾸리기만 이번이 다섯번째. 적지 않은 양의 짐이다. 책은 더 늘어났고 옷가지들은 겨울 옷이라 더 두꺼워졌다. 신발도 하나 더 늘었고 뭐 그렇다. 일단 책은 노끈으로 묶어서 편집실에 옮겨놓을 생각이고 옷가지나 자질구레한 것들은 모조리 고향집으로 보낼 작정이다. 내 … 다섯 번째 이사 계속 읽기

아버지의 e-메일

짧으면 이틀, 길면 일주일 간격으로 아버지에게서 메일이 온다. 항상 '사랑하는 아들아'로 시작해서 '건강한 아들이 되어라'로 끝나는 메일의 내용은 늘 긍정적인 것들로 가득 차 있다. 격려의 말도 잊지 않는다. '멀리 서울에서 공부하느라 힘들겠지만 인내하라'는 투의.답장은 잘 쓰지 않는다. 쓸 말도 없고 '추운데 열심히 공부하느라 힘들지'라는 내용에 솔직히 답하려니 간지럽기도 하고 실망을 안겨드리자니 가슴 아프기도 하고.난 어머니나 … 아버지의 e-메일 계속 읽기

『자본주의 역사 바로 알기』를 읽고 난 후의 잡상

순수한 현대인이 오직 현대의 조건에 구애되어 사고하는 것을 비난할 수 있을까. 나는 그런 개인에 대해 아쉬운 감정은 갖고 있지만 도덕적으로 비난할 생각은 없다. 기본적으로 나는 인간이 구조(가족, 역사, 전통 등)에 의해 만들어진다는 주장에 동의하며, 누군가 인간을 ‘조건의 동물’이라 표현한 것에 동의한다. 나는 현대인에게 필요한 공부는 오직 역사(歷史)라고 확신한다. 내가 ‘현대인은 역사 공부를 게을리 하고 있다’고 … 『자본주의 역사 바로 알기』를 읽고 난 후의 잡상 계속 읽기